Daniel J Song's page

prev November 2018 next
SunMonTueWedThuFriSat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 

S E A R C H

A R C H I V E S
June 2003
July 2003
August 2003
September 2003
October 2003
November 2003
December 2003
January 2004
February 2004
March 2004
April 2004
May 2004
June 2004
July 2004
August 2004
September 2004
October 2004
November 2004
December 2004
January 2005
February 2005
March 2005
April 2005
May 2005
June 2005
July 2005
August 2005
September 2005
October 2005
November 2005
December 2005
January 2006
February 2006
March 2006
April 2006
May 2006
June 2006
July 2006
August 2006
September 2006
October 2006
November 2006
December 2006
January 2007
February 2007
March 2007
April 2007
May 2007
June 2007
July 2007
August 2007
September 2007
October 2007
November 2007
December 2007
January 2008
February 2008
March 2008
April 2008
May 2008
June 2008
July 2008
August 2008
September 2008
October 2008
November 2008
December 2008
January 2009
February 2009
March 2009
April 2009
May 2009
June 2009
July 2009
August 2009
September 2009
October 2009
November 2009
December 2009
January 2010
February 2010
March 2010
April 2010
May 2010
June 2010
July 2010
August 2010
September 2010
October 2010
November 2010
December 2010
January 2011
February 2011
March 2011
April 2011
May 2011
June 2011
July 2011
August 2011
September 2011
October 2011
November 2011
December 2011
January 2012
February 2012
March 2012
April 2012
May 2012
June 2012
July 2012
August 2012
September 2012
October 2012
November 2012
December 2012
January 2013
February 2013
March 2013
April 2013
May 2013
June 2013
July 2013
August 2013
September 2013
October 2013
November 2013
December 2013
January 2014
February 2014
March 2014
April 2014
May 2014
June 2014
July 2014
August 2014
September 2014
October 2014
November 2014
December 2014
January 2015
February 2015
March 2015
April 2015
May 2015
June 2015
July 2015
August 2015
September 2015
October 2015
November 2015
December 2015
January 2016
February 2016
March 2016
April 2016
May 2016
June 2016
July 2016
August 2016
September 2016
October 2016
November 2016
December 2016
January 2017
February 2017
March 2017
April 2017
May 2017
June 2017
July 2017
August 2017
September 2017
October 2017
November 2017
December 2017
January 2018
February 2018
March 2018
April 2018
May 2018
June 2018
July 2018
August 2018
September 2018
October 2018
November 2018

G O T O

L O G I N

Archive of March 2007

March 26, 2007

하나님이 준비해주신 최고의 여행

아무 준비 없이 간 여행

정말 아무 준비 없이 그냥 친구에게 "나 담주에 갈께" 하고 비행기 표만 사서 덜렁 갔어요.
그냥 아무 생각없이 쉬고 싶었어요
그래서 하나님께 "나 위로좀 해주세요. 잘 해주세요" 하고 기도했거든요.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하나님이 참 여러가지로 신경 써주셨죠.
내가 할 게 하나도 없이 잘 누리고 왔습니다.

칭한 동생이 시험보러 가서 방이 비는 바람에 나는 칭한 방에서 자고
여행 가이드도 해주고
아침 저녁 샤워에 차려주는 밥 먹고
예배에 은혜 많이 주셔서 너무 좋았음.

하나님이 주신 일등석

심지어 비행기 자리도 - 옆자리가 매번 비었어요.
통로측인데 옆자리 비었음.. 다른 자린 다 찼는데 내 옆자리만.. 대만 올 때도 역시..
돌아올 때는 창가 쪽 자리가 비어서 서울 야경을 정말 예쁘게 봤어요
너무 감사..
눈물 나더라구요. 이런 것 까지 챙겨주시네 하고

비행기 좌측에 있었으면 야경을 못봤을텐데 우측 창가라서...

공항에서 돌아오는 표 살 때 창가냐 통로냐 선택하라더니 어차피 창가 없다고 했었거든요
block된 자리였나? 하나님이 block해주셨어요.

정말 좋은 친구

칭한과 셋이서 공항에 데리러 왔어요. 그 친구집에서 자고, 다음날도 픽업해주고, 돌아올 때도 공항까지 픽업해주고..
바쁜 친구인데.. 회사도 다니고 교회 청년부 회장이거든요. 가장 바쁜 때일 수도 있는데 많이 신경써줬어요.
이 친구, 나를 너무 좋아해줘서..
하나님이 맺어준 친구.

최고의 날씨

원래 비도 많이 오고 우울한 날씨도 많은 나란데 제가 왔을 때는 비 안오고 맑았어요.
그래서 오전중에 우라이 갈 때는 맑아서 좋고, 오후에 다른 데 갈 때는 비가 한차례 내려서 상쾌해져서 더 좋아지고.. :-)
주일에 돌아올 때는 또 맑아져서 기분좋게 올 수 있었어요.

완벽한 스케줄

정말 꽉 채워 놀았어요
첫날은 늦게 와서 얘기하고 티엔티엔이랑 통화하느라 늦게까지 있고 둘째날은 아침부터 놀러가서
저녁, 밤까지 계속 놀고 새벽까지 얘기하고
(중간에 기도, 찬양도..)
주일엔 예배, 좋은 점심 얻어먹고.. 감사

우라이

아침엔 친구랑 셋이서 우라이 폭포를 구경갔어요 픽업해줘서 편하게 :-)
폭포도 좋고, 셋이서 얘기하며 걷는 게 참 좋더라구요.
아마 혼자 갔었으면 잘 못찾아갔을지도 모르는데 잘 됐습니다.

단강대학

우라이 다녀와서 은주누나와 대평림 몇몇 식구들과 점심 먹고 오후엔 단강 대학이란 델 갔어요.
너무 예쁜 교정이 인상적이었고(동양고전식으로 지은 교실들이 특히..)
거기서 대평림 친구들과 찬양도 하고 게임도 하고 놀았어요.
비가 한차례 내렸는데 비오고 난 뒤 교정의 꽃이 참 예쁘더라구요.

단수이

저녁엔 그 옆의 단수이에 가서 옛 거리 구경 갔다가 항이 있어서 바다도 봤습니다.
비가 조금씩 오는 바다와 유람선을 보니 분위기 좋더군요

미진선생님과 은주누나

그 다음에는 미진선생님과 은주누나, 칭한과 넷이서 차마시며 얘기했는데 너무 좋았어요.
역시 하나님의 일을 하는 누나들이라,
이야기의 깊이가 있고 또 잘 보듬으며 얘기해주시고.
그리고 칭한과 말이 잘 안통해서 대화가 느렸는데 통역도 돼서 좋고

칭한과

집에 돌아와서는 칭한과 새벽까지 노트북 PC로 필담을 나눴어요.
같이 얘기해보니까 하나님이 꼭 나 혼자만을 위해 나를 여기 부르신 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친구도 나름대로 고민이 많고 또 그게 나를 만나서 풀어지더군요.
서로 도움이 된 방문이었습니다.

이 모든게 다 하루에 이뤄진 일 :-)

예배

예배엔, 처음 찬양할 때부터 눈물나더라구요.. 둘째 찬양이 "날마다 숨쉬는 순간마다"였는데 성도들의 찬양하는 것이 정말 진실되고.. 그 가운데 하나님을 향한 마음이 너무 많이 느껴졌어요
참 대평림교회를 하나님이 사랑하시는구나.. 예배에 기름부으심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거의 1년만에 보는 교회 친구들도(작년 여름엔 티엔티엔과 칭한만 잠깐 볼 수 있었거든요) 너무 반겨주고 :-)

칭한의 부모님

내가 왔다고 예배 끝나고 점심을 사주셨어요
칭한의 부모님, 그 집을 볼 때 참 감사하고 대단하게 느껴졌습니다.
원래 칭한 자신도 하나님을 몰랐고 3년전에 알게 됐는데 이제는 작년에 부모님도 교회 나오시고 집에 오랫동안 있던 사당도 뜯어내시고 세례를 받으셨거든요. 감사, 감동...
참 그 가족을 보면서 하나님이 정말 살아계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야경을 보면서 너무 감사해서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정말 짧은 일정이었는데 많은 걸 받았구나
그리고 그만큼 내가 지금 하나님의 은혜가 많이 필요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말 많이 웃었습니다.
3일동안 참 행복했어요.

중국어 찬양중에 你的恩每天夠我用 이라는 제목의 찬양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매일 내가 사용하기에 족합니다.
라는 내용인데 그 말 대로 매일 주시는 은혜가 족하다는 걸 다시 느끼게 됐습니다.

March 23, 2007

가슴이 조여올 때

* I will take you today
...

March 22, 2007

배려하기와 겸손

요즘 전 약간 제멋대로입니다.
예배 때도 내 맘에 드는 자리에 앉고 싶어서 혼자서라도 가서 앉고
...

March 21, 2007

10년 후

10년 전에 대학에 입학했을 때,
하나님께 기도한 게 있습니다.
...

March 19, 2007

  1. No greater love

No greater love  


...

March 18, 2007

우리의 문제는 더 이상 순교자가 없다는 거야. 우리에게는 유명 인사들만 있어!
- 쉐인 클레이본 "믿음은 행동이 증명한다" ...

March 17, 2007

기억

외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 많이 아프셨을 때,
구정 연휴 다음에 휴가내고 찾아뵈었습니다.
...

March 16, 2007

비교

외가 쪽의 사람들은 집안이 다들 잘 됐습니다.
맏아들은 대학교수(영향력 있는)이고, 나머지 딸들의 남편분들은 대기업 상무부터 공기업 처장(처장이면 아마 이사 바로 아래일 겁니다)까지 있습니다.
...

March 15, 2007

드러나기

A friend in need is a friend indeed 라는 속담이 있나봅니다
...

March 14, 2007

애틋함

외할머니 장례식 부의금 목록을 정리했습니다.
외삼촌, 이모부들이 다들 사회적으로 성공하신 분들입니다.
...

March 12, 2007

좋은 사람과 이야기 해서

교회 형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너무 오랫만에 그렇게 긴 시간동안 누군가와 이야기해본 것 같습니다.
...

March 11, 2007

행복을 찾아서

새벽에 노트에 썼던 글입니다.
손이 생각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항상 요약적인 문체밖에 안되네요
...

March 10, 2007

다시 회복됐던 이야기

이번 주 교회에서 속한 팀의 팀지에 냈던 간증입니다.
나의 예전의 모습...
...

March 7, 2007

요즘

요즘은 좀 어려운 때인 것 같습니다. ...

March 5, 2007

  1. RESTING

REST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