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iel J Song's page

prev June 2007 next
SunMonTueWedThuFriSat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S E A R C H

A R C H I V E S
June 2003
July 2003
August 2003
September 2003
October 2003
November 2003
December 2003
January 2004
February 2004
March 2004
April 2004
May 2004
June 2004
July 2004
August 2004
September 2004
October 2004
November 2004
December 2004
January 2005
February 2005
March 2005
April 2005
May 2005
June 2005
July 2005
August 2005
September 2005
October 2005
November 2005
December 2005
January 2006
February 2006
March 2006
April 2006
May 2006
June 2006
July 2006
August 2006
September 2006
October 2006
November 2006
December 2006
January 2007
February 2007
March 2007
April 2007
May 2007
June 2007
July 2007
August 2007
September 2007
October 2007
November 2007
December 2007
January 2008
February 2008
March 2008
April 2008
May 2008
June 2008
July 2008
August 2008
September 2008
October 2008
November 2008
December 2008
January 2009
February 2009
March 2009
April 2009
May 2009
June 2009
July 2009
August 2009
September 2009
October 2009
November 2009
December 2009
January 2010
February 2010
March 2010
April 2010
May 2010
June 2010
July 2010
August 2010
September 2010
October 2010
November 2010
December 2010
January 2011
February 2011
March 2011
April 2011
May 2011
June 2011
July 2011
August 2011
September 2011
October 2011
November 2011
December 2011
January 2012
February 2012
March 2012
April 2012
May 2012
June 2012
July 2012
August 2012
September 2012
October 2012
November 2012
December 2012
January 2013
February 2013
March 2013
April 2013
May 2013
June 2013
July 2013
August 2013
September 2013
October 2013
November 2013
December 2013
January 2014
February 2014
March 2014
April 2014
May 2014
June 2014
July 2014
August 2014
September 2014
October 2014
November 2014
December 2014
January 2015
February 2015
March 2015
April 2015
May 2015
June 2015
July 2015
August 2015
September 2015
October 2015
November 2015
December 2015
January 2016
February 2016
March 2016
April 2016
May 2016
June 2016
July 2016
August 2016
September 2016
October 2016
November 2016
December 2016
January 2017
February 2017
March 2017
April 2017
May 2017
June 2017
July 2017
August 2017
September 2017
October 2017
November 2017
December 2017
January 2018
February 2018
March 2018
April 2018
May 2018
June 2018
July 2018
August 2018
September 2018
October 2018
November 2018
December 2018
January 2019
February 2019
March 2019
April 2019
May 2019
June 2019
July 2019
August 2019
September 2019
October 2019
November 2019
December 2019

G O T O

L O G I N

June 21, 2007 

선택. 그리고 도우심

저번달에 했던 선택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참,
저는,
대책 없습니다.
선택을 하고서, 결과가 나왔을 때 그 선택의 무게를 느끼는 어리숙함.

나이가 많이 들었지만,
진학하기로 했습니다.
공부를 오랫동안 하지 않았기에, 부끄러움 당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안보려고 했는데, 무슨 생각이 든 것인지. 갑자기 맘이 변해서
원서접수 마지막날에 원서를 내 버렸습니다.

붙어버렸네요.
그냥, 은혜를 구했습니다.
저야 뭐... 성적도 좋지 않고, 공부도 안했고.. 교수님이나 누구 만나서 앞길을 닦아놓을 성격도 안되고.. 제가 보기에 별로 확률이 높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선 제 망설임까지 헤아리시고 인도하시는 것 같습니다.
교수님들께서 면접 때 저를 불쌍하게 봐주신 것 같습니다. 사실 경쟁률도 높았고, 이 나이에 오는 사람으로 내세울 건 프로그램쟁이 경력정도밖에 없는데..

합격 발표가 나자마자 지도교수를 정하라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런 것 제대로 못하는데..
나중에 어느 교수님께 메일 보냈더니 아직도 못 정했냐며, 자기 랩은 올 친구가 정해졌는데, 도와줘야겠다며 사무실로 빨리 오라고 하시더군요.
그리곤 여러 교수님들께 연락해서 뽑을 사람이 정해졌는지 손수 물어보시고...
다른 교수님은 젊은 교수에게 가라며 조언도 해주시고..
옆에 앉아서 부끄러웠습니다.
정말 이런 것도 못하는구나.
그리고 그래서 내게 이런 분을 또 붙여주시는구나.
참, 착한 분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은혜로 삽니다.
멀리 돌아온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제 삶, 그분의 손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리숙한 사람...
하나님밖에 의지하지 못하는 사람..
감사합니다.
어떻게,, 이런 글밖에 못씁니다. 항상 이런식으로 은혜 받으며 사니...


안녕하세요

참 어리숙한 제게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중략....... 아까 돌아가기 전에 찾아뵐려고 했는데 자리에 안계셔서 뵙질 못했습니다. 여러가지로 참 부끄럽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좋은 선택과 결심을 했습니다.

김교수님은 임베디드 시스템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쌓으셨고, 연구활동을 활발히 하고

계시므로, 2년동안 귀중한 지도를 받을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아무쪼록 보람있는 학교생활이 되기를 바랍니다.

신현식 교수 씀

Posted by rommance at 2007-06-21 18:55:22 . 1186 hits . source . info . diff . 0.405 sec